“전통주 해외서 통했다”…국순당, 사상 최대 수출 ‘눈앞’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온라인 시장과 현지 편의점 공략 성과
1000억프리바이오막걸리 수출용. 이미지ㅣ국순당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순당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전통주 수출이 호조를 보이며 11월 말 누계기준만으로 지난해 수출액을 초과 달성했습니다.

11일 국순당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달까지 623만 달러(약 67억원)를 수출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지난해 전체 수출액 610만 달러(66억원)를 넘어섰습니다. 회사 측은 올해 예상 수출액으로 전년 대비 9.8% 늘어난 670만 달러(약 72억원) 규모를 예상했는데요. 지난해에 이어 사상 최대 수출실적을 갱신할 전망입니다.

국순당 관계자는 “기존 수출 주력 품목인 ‘백세주’와 ‘국순당생막걸리’를 비롯해 세계 시장을 겨냥해 개발한 과일 막걸리가 꾸준하게 수출됐다”며 “부가가치를 높인 프리미엄급 막걸리 ‘1000억 프리바이오막걸리’는 신규 시장을 개척했다”고 했습니다.

또 현지화와 코로나19에 따른 시장변화 극복을 위한 현지 온라인 시장 및 편의점 개척이 한몫했습니다. 특히 건강 관심 증가로 기능성 제품에 대한 해외 현지인의 관심이 높아지며 수출이 늘어났다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지난 5월 국순당은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를 미국 시장에 선보이며 고급 막걸리 수출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성분을 함유한 제품에 대한 현지인의 관심이 높아 11월까지 10개국에 수출됐는데요. 내년에는 20여개 국가에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6년 개발한 복숭아 막걸리, 바나나 막걸리 등 ‘국순당 과일막걸리’도 현지마트에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국순당은 과일막걸리를 해외 전용으로 캔 형태로도 개발해 패트 용기에 익숙하지 않은 현지인들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업소 시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유통채널 변화에 대비한 온라인 시장과 편의점 공략이 효과를 거두며 현지 로컬유통채널 및 가정용 시장에서 고급 막걸리 인기가 높아졌습니다.

국순당은 aT 등 정부 지원 사업을 통해 중국에서 웹툰 마케팅, 더우인(틱톡의 중국버전), 라이브커머스까지 전통주 판매영역을 확장하기도 했습니다.

수출국가도 최근 3년 사이 네팔, 서사모아, 이스라엘, 잠비아, 콜롬비아, 폴란드 등 10여 개 국가를 신규로 개척해 현재 50여 개 국가로 확대됐습니다.

김성준 국순당 해외사업팀장은 “그동안 전통주 수출의 주요 시장인 교민 위주 전략에서 벗어나 해외 현지인을 대상으로 한 로컬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지역별 특화된 제품 개발 및 현지 파트너 발굴에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런 노력으로 전통주 수출 선도 기업으로 계속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앞으로도 우리 술 대표기업으로 전통주의 세계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