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확진 950명…1월 국내 유행 시작후 최다

서울 362명-경기 272명-부산 59명-인천 42명-강원 36명-대구 35명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이미지ㅣ게티이미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일 95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역대 최다 기록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모두 950명으로 누적 확진자 수는 4만 1736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 950명은 역대 최다로, 전날(689명)보다도 261명이나 증가했는데요. 기존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은 ‘1차 대유행’이 정점에 달했던 2월 29일 909명이었습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928명, 해외유입이 22명입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이 359명이 가장 많았고 경기가 268명, 인천에서도 42명이 늘며 수도권에서만 669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서울·경기지역 모두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이날 비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259명입니다. 부산이 58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 36명, 대구 35명, 울산 23명, 충북 21명, 경북 19명, 대전 18명, 경남 17명 등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광주·충남이 각각 9명, 전남 8명, 전북 5명, 세종 1명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도 부천 상동의 효플러스요양병원에서 67명의 무더기 확진자가 나왔고, 서울 강서구 성석교회에서도 5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 은평구 소재 지하철 역사(누적 10명), 경기 군포시 주간보호센터(26명), 인천 부평구 일가족·증권회사(27명), 강원 강릉시 기타 강습(11명), 경남 창원시 식당(10명), 창원시 음악동호회(11명) 등에서도 감염자가 속출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2명으로, 전날(16명)보다 6명 늘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2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는데요. 나머지 10명은 경기(4명), 서울(3명), 부산·충남·전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습니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7명, 러시아 3명, 필리핀·방글라데시 각 2명, 일본·불가리아·우크라이나·터키·헝가리·크로아티아·알제리·에티오피아 각 1명입니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3명, 외국인이 9명입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6명 늘어 누적 578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38%입니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난 179명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