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하루 확진자 1200명도 가능…거리두기 실천 해야”

재생산지수 1.28..950명에서 1200명 가능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및 선제적인 검사” 강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1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정부가 현재 감염재생산지수를 바탕으로 단순 계산했을 때 신규환자가 950명에서 1200명이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14일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13일 기준으로 질병관리청이 재생산지수를 산출 해본 결과, 1.28로 분석됐다”면서 “950명에서 1200명 사이의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몇 명을 추가 감염시킬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만약 지수가 1.28이라면 환자 1명이 1.28명을 계속 감염시킨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정 청장은 “동절기를 맞으면서 코로나19 3차 유행이 본격화되는 상황”이라며 “이는 1차와 2차 유행과는 다른 양상이고, 코로나 유행이 발생한 이래 최고의 위기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지난 유행하고의 차이점은 주요한 몇 개의 감염원을 통한 집단발병이 아닌, 그동안에 10개월 이상 누적된 지역사회의 경증이나 무증상감염자들이 감염원으로 작용해서 여러 일상상황을 통해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정 청장은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다양한 방역 조치를 통해 확진자 수를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실천과 방역조치로서 역학조사와 접촉자관리로 n차 전파들을 차단할 경우에는 그것보다 훨씬 더 줄일 수 있는 여지가 있는 상황”이라며 “선제적인 검사, 접촉에 대한 조사와 차단, 그리고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2단계를 철저하게 준수하느냐에 따라서 환자 수가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김제 가나안요양원서 코로나19 확진자 62명 발생 - 인더뉴스(iN THE NEWS)
1 month ago

[…] 정은경 “하루 확진자 1200명도 가능…거리두기 실천 해야” […]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