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가격 뛰면서 주택구입부담지수 11년만에 최고

지수 144.5로 직전 분기보다 1.7포인트 증가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서울 아파트 가격이 올 들어 급격하게 뛰면서 주택 구입에 따른 대출금 상환 부담도 11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불어났습니다.

15일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서울의 주택구입부담지수(K-HAI)는 144.5로 직전 분기보다 1.7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주택구입부담지수란 중위 소득인 가구가 중위 가격의 주택을 매입하기 위해 대출을 받을 경우 져야 하는 원리금 상환 부담을 지수로 표현한 건데요. 지수 100일 때 소득 중 약 25%를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으로 부담한다는 의미가 됩니다.

주택구입부담지수 수치가 증가할수록 원리금 상환 부담이 크고 주택 매입이 부담스럽다는 걸 의미하는데,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는 2016년 4분기 100을 넘어 꾸준히 증가했고, 작년 상반기 때 잠시 주춤했다가 작년 3분기부터 4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3분기 지수는 2009년 4분기(150.8) 이후 약 1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정부는 지금까지 부동산 대책을 24차례 쏟아냈지만 매매가와 전세가는 이처럼 잡히지 않고 있는데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불황 대응책으로 낮은 금리를 유지한 게 금융 시장의 유동성 과잉을 초래하고 집값 상승의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전국 평균 주택구입부담지수도 3분기 연속 상승한 52.3을 기록했습니다. 전 분기와 비교해 대구(59.9→60.3), 대전(57.8→58), 경기(68.8→68.9) 등은 주택구입부담지수가 올랐고 부산(55.5→54.2), 울산(44.1→43.3), 충북(31.2→30.4), 경남(34.2→33.5) 등은 떨어졌습니다.

최영상 주택금융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지속적인 금리 인하에도 불구하고 서울 주택구입부담수준은 장기평균을 웃돌고 있다”며 “내년 하반기부터는 수요 한계 및 정책 효과 등으로 집값이 안정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홍남기 “내년 아파트 31.9만호 포함해 주택 46만호 공급” - 인더뉴스(iN THE NEWS)
1 month ago

[…] 서울 아파트 가격 뛰면서 주택구입부담지수 11년만에 최고 […]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