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먹통’ 관련 첫 한국어 사과…넷플릭스법 적용

과기정통부, 오류 관련 자료제출·국내에 한국어 공지 요청…필요시 추가조치 검토
사진ㅣ유튜브 캡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구글이 지난 14일 밤 한 시간 동안 서비스 장애를 빚은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지난달에도 구글은 유튜브 등에서 서비스 오류가 발생했지만, 한국어로 사과한 일은 처음입니다. 정부는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일명 넷플릭스법)을 적용해 원인 파악에 나섰습니다.

구글코리아는 15일 “서비스 중단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검토를 진행하겠다”며 “불편을 겪은 모든 이용자에게 사과를 말씀 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지난밤 오후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유튜브와 메일·캘린더·클라우드 등 구글 계정으로 접속해야 하는 서비스의 장애가 발생했습니다. 구글은 사고 발생 직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를 공지했지만, 별도의 한국어 안내는 없었습니다.

지난달 12일에도 오전 9시경(한국시간)부터 2시간 가량 유튜브 서비스가 ‘먹통’이 됐습니다. 한 달 만에 서비스 오류가 두 차례나 발생하면서 소비자들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섰습니다. 지난 10일 과기정통부는 넷플릭스법 시행에 따라 구글에 서비스 장애 등 관련 사실과 조치사항에 관한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서비스 중단 사실을 한국어로 공지토록 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구글 서비스 장애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구글에 관련 사실과 조치사항에 관한 자료 제출을 요청했다”며 “서비스 중단 사실을 국내 이용자에게 한국어로 공지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향후 사실관계 파악 후 필요할 경우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