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컨소시엄, 현덕지구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경기주택도시공사, 평택도시공사와 함께 개발
현덕지구 위치도. 이미지ㅣ경기도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경기주택도시공사, 평택도시공사와 함께 경기경제자유구역 현덕지구 개발 사업을 추진할 우선협상대상자로 대구은행컨소시엄이 선정됐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8일 열린 민간사업자 공모 평가위원회에서 대구은행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했다고 16일 알렸습니다. 대구은행컨소시엄은 대구은행을 대표사로 메리츠증권, 하이투자증권, 키움증권, 랜드영 등 7개 법인이 참여한 컨소시엄입니다.

대구은행컨소시엄은 현덕지구를 기존 중화권 관광객유치를 위한 차이나타운 개발 콘셉트에서 수소인프라 및 스마트물류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현덕클린경제도시로 탈바꿈하는 사업계획서를 제출했습니다.

대구은행컨소시엄은(50%-1주) 경기주택도시공사(30%+1주), 평택도시 공사(20%)와 출자 지분을 나눠 갖고 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FV)를 설립합니다. 경기주택도시공사와 평택도시공사는 내년 2월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위해 대구은행컨소시엄과 사업협약을 할 계획입니다.

현덕지구는 ‘개발이익 도민환원제’가 적용돼, 사업 완료 후 개발이익 중 공공의 출자 지분 몫은 지역주민들에게 환원됩니다.

경기도 관계자는 “사업지연에 따른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단초가 마련됐다”면서 “하루빨리 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014년 1월 현덕지구 개발사업시행자로 대한민국중국성 개발(주)를 지정했지만, 실시계획 승인 조건 미 이행 등을 이유로 2018년 8월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한 바 있습니다. 도는 2021년부터 현덕지구 대체 개발 사업시행자를 지정해 현덕지구 개발사업을 정상 추진할 계획입니다.

대한민국중국성개발(주)은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을 상대로 ‘현덕지구 개발사업시행자 지정 취소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 2심, 대법원 모두 기각됐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