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자 1078명…역대 최고 경신

서울 378명-경기 329명-전북 75명-인천 67명-부산 41명-충남 35명 등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이미지ㅣ게티이미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코로나 3차 대유행이 기승을 부리면서 16일 신규확진자 수는 또 다시 1000명 선을 넘었습니다. 지난 12일 역대 최대 규모 였던 1030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지 사흘 만에 다시 최고치를 경신한 건데요. 또 이날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숫자는 각각 21명, 12명 증가했습니다.

정부는 단기간에 확진자 수가 하루 1200명대까지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포함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78명 늘어 누적 4만 544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880명)보다 198명이나 늘어났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54명, 해외유입이 24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848명)보다 206명 늘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73명, 경기 320명, 인천 64명 등 수도권이 757명입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전북이 75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부산 41명, 충남 35명, 경북 28명, 대구 27명, 충북 22명, 경남 19명, 대전·제주 각 15명, 강원 8명, 울산 6명, 전남 4명, 광주 2명입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전북 김제시 가나안요양원에서 환자와 종사자 등 총 62명이 확진됐고, 서울 송파구 교정시설(누적 23명), 경기 남양주시 별내참사랑요양원·주야간보호센터(33명), 부천시 효플러스요양병원(117명), 충남 당진시 나음교회·서산시 기도원(112명), 울산 양지요양병원(206명) 등과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속출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전날(32명)보다 8명 줄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는데요. 나머지 18명은 경기(9명), 서울(5명), 인천(3명), 충북(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습니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이 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네시아 6명, 필리핀·우즈베키스탄·러시아·미얀마·일본·불가리아·헝가리·멕시코·캐나다·파나마·모로코 각 1명입니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3명, 외국인이 11명입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378명, 경기 329명, 인천 67명 등 수도권이 774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2명 늘어 누적 612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35%입니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1명 늘어난 226명입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388명 늘어 누적 3만 2947명이 됐습니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678명 늘어 총 1만 1883명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