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매매 심리지수 다시 상승 국면…부산·울산·대구 강세

11월 소비심리지수 141.1..울산 166.8로 최고
부동산 중개업소의 모습.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지난달 전국 주민과 부동산 공인중개사들의 부동산 시장에 대한 인식을 조사해보니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여론이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부울경(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서 가격 상승을 기대하는 심리가 강하게 나타났습니다.

16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가 발표한 11월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41.1로 집계됐습니다. 전달(10월)의 132.4에서 8.7포인트 오른 것으로, 2015년 4월(143.3) 이후 5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소비자 심리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와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산출하며, 0∼200의 값을 갖습니다. 값에 따라 95 미만은 하강국면, 95 이상~115 미만은 보합국면, 115 이상은 상승 국면으로 분류되는데요.

지역별 주택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울산이 166.8로 가장 높았고 이어 대구(159.5), 부산(153.4), 세종(147.3) 순이었습니다. 서울은 138.8로 전달(131.4)보다 7.4포인트 올랐습니다.

올해 서울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7월 155.5에서 8∼9월 137.5, 129.5로 하락했다가 10월 131.4로 반등한 뒤 11월 다시 올랐습니다. 정부의 7·10대책과 8·4공급 대책 등으로 지수가 내렸다가 전세난 회피 수요 등으로 매수세가 살아나면서 오름세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됩니다.

경기도는 10월 132.0에서 11월 140.0으로 8.0포인트, 수도권은 129.9에서 138.1로 8.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수도 이전 이슈로 집값이 많이 오른 세종은 전달 129.2에서 지난달 147.3으로 무려 18.1포인트 올랐습니다.

이외에도 경북이 125.3에서 144.9로 19.6포인트, 경남이 131.2에서 142.6으로 11.4포인트 각각 뛰어 상승폭이 컸습니다. 반면 충남은 10월 141.5에서 11월 137.2로 4.3포인트 매매심리가 다소 떨어졌습니다.

전국의 전세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28.7로 전달 130.2에서 1.5포인트 내렸습니다. 서울은 137.6에서 3.1포인트 내려 134.5를 기록했고 경기는 133.2에서 130.0으로 2.9포인트, 인천은 129.2에서 124.7로 4.5포인트 각각 떨어졌습니다.

지방의 전세시장 심리지수는 126.0으로 전달 125.6과 비교해 0.4포인트 소폭 올랐으며 이중 울산이 138.2로 시·도 중에서 지수가 가장 높았고, 세종이 138.1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