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올해 국민연금 기금 수익률, 7% 내외 달성할 것”

“경제지표가 개선 중..코로나 백신 조기 상용화 기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제10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큰 이변이 없다면 국민연금공단은 올해 7% 내외 수준의 기금 수익률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10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회의에서 “최근 국내외 경제지표가 개선되고, 코로나19 백신 조기 상용화 기대 등에 힘입어 코스피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투자환경이 회복되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3월 9일 ‘국민연금 위기지수’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는 등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 어려운 한 해를 보냈다”며 “여전히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기민한 대응이 필요하므로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기금운용 방향을 결정하고 기금운용본부의 성과급 기준으로 활용되는 내년도 기금운용본부의 목표 초과수익률을 심의했습니다.

아울러 ‘국민연금 기금 투자기업의 이사회 구성·운영 등에 관한 안내서’를 두고 논의했습니다. 이 안내서는 지난 7월 제8차 기금운용위원회에서도 보고됐다가 다양한 의견을 받고 대폭 수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장관은 이 안내서에 대해 “기업 이사회 구성·운영과 관련한 주주총회 안건에 대한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에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기업 지배구조를 운영하고 발전시키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