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예배는 온라인으로, 헌금은 스마트폰으로”

별도 앱 다운로드 없이 교회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
“헌금종류·기도제목 전달 가능하고 연말정산까지”
사진ㅣ우리은행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비대면 종교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온라인헌금서비스’를 출시했습니다. 이는 별도의 앱 다운로드 없이 교회 홈페이지 접속을 통해서도 헌금이 가능한 서비스입니다.

17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 서비스는 스마트폰 이용에 익숙하지 않은 성도들도 쉽게 헌금할 수 있도록 어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교회 홈페이지, 성도용 앱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또 SMS문자나 SNS메신저를 통해 직접연결도 가능하고, 교회주보·안내판·QR코드 촬영방식 등을 통해 활용할 수 있습니다. 헌금을 위한 출금계좌도 오픈뱅킹을 활용해 전 은행계좌를 사용할 수 있으며, 6자리 PIN 번호입력만으로 헌금이 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오프라인에서 헌금하는 것처럼 헌금종류, 기도제목, 성도정보 등 정보 전달도 가능한 서비스”라며 “단순 계좌이체 방식의 비대면 헌금의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고객의 접근성과 편의성에 중점을 두고 출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교회 관리자는 무료로 자금관리서비스(WIN-CMS)를 통해 헌금내역 조회, 성도정보관리, 교회가 거래 중인 전 은행의 계좌관리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또 교적정보와 헌금거래 데이터를 연계해 기부금 연말정산 업무처리를 편리하게 처리 가능합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비대면 종교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성도들이 헌금을 전달하는데 편리한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타 종교, 사회기부단체 등으로 서비스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