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스톡옵션 내건 토스뱅크…‘개발자 채용’ 본격화

서버·Front-End 등 개발자 채용
접수~합격자 발표까지 3주내 完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내년 7월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 출범을 준비 중인 ‘토스혁신준비법인’이 내년 초 본인가 신청을 앞두고 주요 직군 경력 개발자를 본격적으로 채용합니다.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영업개시 후 직원을 대상으로 1억원 가치의 스톡옵션을 부여할 계획입니다.

토스뱅크 채용 담당자는 “전 직원 대상 1억원 상당의 스톡옵션 지급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이는 인터넷은행 초기 준비 과정에 필요한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직원들에게 의미있는 보상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17일 말했습니다.

이번 경력 개발자 채용은 서버 개발자, Front-End 개발자, 시스템엔지니어, devops 등 주요 개발 분야에서 진행됩니다. 개발 경력 분야나 연차에 상관없이 누구나 지원 가능합니다.

채용 과정은 지원서 접수부터 합격자 발표까지 3주내에 완료됩니다. 서류 평가, 1차 실무·2차 문화 면접 등 각 전형에 대한 결과는 3일 이내에 개별적으로 안내되고 접수 마감일은 채용 시까지입니다.

토스뱅크는 지난해 12월 국내 세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으로서 예비인가를 획득했습니다. 내년 1월 본인가 신청서를 제출하고 금융당국의 심사 후 3월에 본인가가 결정되면 토스뱅크는 내년 7월 영업을 개시할 계획입니다.

토스뱅크 비전은 금융 소외 계층에 최적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중저신용 개인 고객과 소상공인 고객에 집중하는 은행입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현재 인터넷전문은행 출범에 필요한 인적, 물적 인프라를 갖추고 차질 없이 준비를 이어가고 있다”며 “인력은 비바리퍼블리카의 주요 인력과 금융 혁신의 꿈을 가진 시중 금융권, IT기업 출신으로 조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