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건설기준 맞춘 LH 전문 시방서 나와

선진국형 표준체계 도입한 LHCS 배포
경상남도 진주에 있는 LH 본사 전경. 사진ㅣLH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LH는 국가건설기준(KCS, 표준시방서)에 맞춘 코드 체계화 및 최신건설기준 등을 담은 ‘LHCS(LH전문시방서)’를 국토부 승인을 거쳐 관련기관에 배포했다고 17일 알렸습니다.

‘시방서’란, 시공의 방법·기준을 명시한 지침인데요, 국토부는 지난 2016년 국내 건설업 역량강화와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분야별로 달리 운영해오던 표준시방서 및 설계기준에 선진국형 코드체계인 KCS(시공기준)와 KDS(설계기준)를 도입했습니다.

‘LH 전문 시방서’도 당초 총칙·공통·토목·건축 등 8편으로 운영하던 것을 국가건설기준 코드체계에 맞춰 ▲대분류 13편 ▲중분류 90장 ▲소분류 318절 등 총 544개 코드로 구성된 ‘LHCS’로 전면 개편했습니다.

LH는 새로 제정된 ‘LHCS’를 통해 국가건설기준 체계와의 연계를 높여 표준시방서 개정 시 해당 내용을 즉각 반영하는 등 관리·이용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그간 축적된 LH의 노하우를 담아 시공최적화 및 안전·품질 향상 등 국내 건설기술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LHCS는 이달 말 국가건설기준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강동렬 LH 건설기술본부장은 “LHCS 제정을 시작으로, 국내 실정에 맞는 기술기준의 고도화 및 해외 건설기술과의 연계를 통해 건설기술 선진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