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한국전력, 전기요금 체계 개편 소식에 이틀째 ‘급등’

인더뉴스 증권시장팀ㅣ 한국전력이 이틀째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 발표에 수혜 기대감이 반영된 모습이다.

18일 오전 9시 20분 기준 한국전력은 전날보다 7.12% 상승한 2만7850원을 기록하고 있다. 전날 10% 넘게 급등한데 이어 이틀째 강한 매수세가 유입되는 모습이다.

한국전력은 전날 연료비 변동분을 주기적으로 전기요금에 반영하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원가연계형 요금제는 석탄·LNG·석유 등의 가격이 오를 때 전기요금도 함께 오르고, 연료 가격이 내려가면 전기요금도 함께 낮아지는 전기요금 체계다.

증권가는 이번 전기요금 체계 개편안 적용에 따라 한국전력이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전력은 전기요금 개편안 적용으로 중장기 안정적 실적이 전망된다”며 “전력생산원가가 판가에 연동되는 해외 업체처럼 안정적인 투자와 배당재원 확보가 가능해 주가 상승이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