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한 온라인 보험판매, 인증서 다양화에 반등할까?

생보, 복잡한 절차에 CM채널 가입률 3% 불과
공인인증서 폐지로 소비자 편의성 향상 기대
보험硏 “온라인상품 특성 맞게 제도 개선해야”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복잡한 가입절차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보험사의 온라인 판매가 인증서 다양화를 계기로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란 예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20일 보험연구원이 내놓은 ‘전자서명법 개정과 보험회사의 CM 채널 활성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생명보험사가 거둔 전체 첫회보험료에서 사이버마케팅(CM) 채널로 유입된 보험료 비중은 0.3%에 불과합니다.

손해보험도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같은 기간 CM 가입 비중(수입보험료 기준)은 4.5%로, 100명 중 4명 정도만 PC나 모바일 등으로 가입하고 있습니다.

연구원은 온라인 채널 부진의 주된 원인으로 복잡한 상품 설명과 까다로운 가입 과정을 꼽았습니다. 내용이 단순한 보험상품에도 복잡한 상품과 같은 고지·설명의무, 가입절차가 적용되고 있다는 겁니다.

실제 보험연구원이 지난해 11월 전국(제주 제외) 20대 이상 성인 남녀 68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컴퓨터 혹은 핸드폰으로 보험에 가입할 때 가장 불편한 점’에 대해 32.0%가 ‘상세한 정보제공에 따른 부담’이라고 답했습니다. ‘복잡한 가입 과정’이라는 응답도 29.5%였습니다.

연구원은 이달 10일부터 시행된 전자서명법 개정안으로 CM 채널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개정안은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 폐지와 사설 기관이 만든 인증서에 법적 효력을 부여하는 것을 주된 내용으로 합니다.

김규동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지문 등 생체인증을 이용한 전자서명수단이 온라인 채널에 적용되면서 소비자들의 편의성이 향상될 것”이라며 “이는 결국 비대면 채널의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CM 채널이 기술 발전에 발맞춰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온라인 보험상품 특성에 맞는 가입절차가 마련되도록 제도 개선이 수반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