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차기 회장에 ‘내부 인사’ 손병환 은행장 낙점

손병환 現 농협은행장, 2022년까지 농협금융 이끈다
농협 대표 기획·전략통..“이해도·대지털 전문성 높아”
손병환 신임 NH농협금융 회장 후보자. 사진ㅣNH농협금융지주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NH농협금융지주는 22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농협 내부 출신인 손병환 농협은행장을 신임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최종 추천했습니다. 단독 추천으로 임기는 2021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 까지 2년입니다.

22일 임추위는 “농협금융 임추위는 지난 11월 27일 김광수 전 회장의 사임에 따라 긴급히 경영승계절차를 개시해 수차례에 걸쳐 심사를 거듭했다”며 “객관적이고 공정한 후보자 선정을 위해 내·외부 후보군의 비교 검증에 심혈을 기울여 경쟁 인터뷰를 통해 최종 후보자를 선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최종 선정된 손병환 후보자는 1962년생으로 진주고와 서울대 농업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농협중앙회에 입사한 농협 내 대표적인 기획·전략통입니다. 특히 지난 2015년 스마트금융부장 재임 시 NH핀테크혁신센터 설립, 국내 최초 오픈 API 도입에 기여했다는 평가입니다.

그는 작년부터 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장과 경영기획부문장, 농협은행 은행장을 역임하면서 농협금융을 이끌어왔습니다. 1년 만에 은행장에서 지주회장으로 전격 선임된 겁니다.

임추위는 내부 출신이 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된 배경에 대해 “2020년 이전은 금융지주로서의 뼈대를 농협에 체계적으로 뿌리내리는 시기였다면, 2020년 이후는 내실있는 성장, 농업·농촌과의 시너지로 새로운 사업영역을 확보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이에 농협에 대한 폭넓은 식견과 뛰어난 디지털 전문성을 갖춘 손병환 후보자를 농협금융을 이끌어 나갈 최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농협금융은 이사회 보고 후 주주총회를 거쳐 선임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차기 농협은행장 선임은 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결정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