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생 신청한 쌍용차 “2553억원 대출 원리금 연체”

자기 자본 34.07% 규모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쌍용자동차가 대출 원리금 2553억원 가량이 연체됐다고 공시했습니다.

22일 쌍용차에 따르면 대출 원금은 2550억원, 이자는 2억7000여만원입니다. 이는 자기 자본(자본잠식에 따른 최근 자본금 기준) 7492억원 중 34.07%에 해당합니다.

대출 원금 기준으로 우리은행 75억원과 산업은행 900억원이 연체됐습니다. 또 JP모건 400억원, 우리은행 175억원, 산업은행 1000억원은 기업 회생 신청에 따른 기한이익상실(금융기관이 여러 이유로 대출금을 만기 전에 회수하는 것)이 적용됐습니다.

쌍용차는 회생절차 개시 신청에 대한 서울회생법원의 보전처분 결정과 포괄적 금지 명령에 의해 채무를 연장 및 변제를 할 수 없었다며 회사의 회생 절차 개시와 관련 계획에 따라 연체 사실을 해소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 21일 이사회를 통해 회생절차 신청을 결의하고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사재산보전처분 신청서, 포괄적금지명령 신청서 및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쌍용차, 평택공장 부분 재가동…“부품사와 협의 중” - 인더뉴스(iN THE NEWS)
20 days ago

[…] 회생 신청한 쌍용차 “2553억원 대출 원리금 연체” […]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