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보험사도 일반인에 건강관리서비스 제공…신한생명 첫 신청

1:1 홈트레이닝 서비스 ‘하우핏’, 이달 말 출시
서울 중구 신한생명 본사 전경. 사진ㅣ신한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신한생명(대표 성대규)이 국내 보험사 최초로 일반인 대상의 건강관리서비스업을 부수업무로 신고했습니다.

24일 신한생명에 따르면 우선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인 ‘하우핏(HowFIT)’을 출시해 비계약자를 포함한 일반인에게 인공지능(AI) 홈트레이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 서비스는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서 활동하는 유명 헬스 트레이너가 진행하는 실시간 운동 강의를 모바일을 통해 코칭받을 수 있는 점이 특징입니다. 인공지능(AI)이 사용자의 동작을 인식해 트레이너가 직접 지도하는 방식입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이번 부수업무 신고는 금융당국이 내놓은 보험업권 헬스케어 산업 활성화 추진에 따른 것”이라며 “비계약자를 포함한 이용자의 건강 증진 활동을 돕고, 활동 정보 데이터를 확보해 유익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