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 970명…사흘 만에 1000명 아래로

서울 362명-경기 241명-인천 61명-충남 58명-경남 44명-부산 40명 등
코로나19 확진자 감소.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97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날보다 162명 줄어들면서 지난 24일(985명) 이후 사흘만에 다시 1000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70명 늘어 누적 5만 6872명이라고 밝혔습니다.전날(1132명)보다 162명 줄었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946명, 해외유입이 24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104명)보다 158명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59명, 경기 237명, 인천 60명 등 수도권이 656명입니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남 55명, 경남 44명, 부산 40명, 경북 32명, 충북 24명, 강원 23명, 대구 21명, 광주 17명, 대전 8명, 전북·제주 각 7명, 세종 6명, 전남 5명, 울산 1명입니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모두 290명으로, 닷새 만에 다시 300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주요 신규 감염사례를 보면 서울 종로구 요양시설과 관련해서 13명, 경기 광명시 자동차공장-식당 사례에서 26명이 확진됐습니다. 강원 철원군 노인보호시설과 관련해 33명, 경북 경주시 종교시설에선 교인 17명이 각각 감염됐습니다. 제주에선 장애인복지시설, 학원과 관련해 각각 13명, 2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밖에 서울 동부구치소(누적 520명), 구로구 요양병원-요양원(134명), 인천 중구 식품가공업소(32명), 경기 고양시 요양병원(84명), 충남 천안시 식품점-식당(47명), 충북 괴산·음성·진천군 병원(188명) 등 기존 사례 감염 규모도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전날(28명)보다 4명 줄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0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14명은 경기(4명), 서울·충남(각 3명), 경북(2명), 인천·전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러시아가 8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미국·인도네시아 각 4명, 필리핀·인도·일본 각 2명, 영국·남아프리카공화국 각 1명입니다. 이 가운데 내국인이 15명, 외국인이 9명입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362명, 경기 241명, 인천 61명 등 수도권이 664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15명 더 늘어 누적 808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2%입니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 줄어든 293명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