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은행內 대기고객 10명 이내로 제한한다

‘연말연시 특별방역 강화대책’에 맞춘 銀강화책 시행
점포 내 고객인원 제한..출입구엔 ‘고객대기선’ 마련
“상담고객 간 최소 1.5m 거리..일부 창구 폐쇄할 수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창구의 모습.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코로나19 재확산으로 28일부터 은행 영업점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층 더 강화됩니다. 지점 내 대기고객 수를 10명 이내로 제한하고, 인원제한으로 입장하지 못한 고객은 출입구에 마련된 고객 대기선에서 기다려야 합니다.

은행연합회(회장 김광수)는 정부의 ‘연말연시 특별방역 강화대책’에 맞춰 28일부터 ‘은행 영업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책’이 추진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지점 내 고객 수를 제한한다는 점에서 은행권이 지금까지 시행한 대책 중 가장 강력합니다.

은행 지점에서는 가급적 대기고객을 10명 이내로 제한하고, 입장하지 못한 고객은 표시된 고객대기선에서 기다려야 합니다. 기다리는 고객간 거리도 2m 이상 유지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입니다.

지점 내에서도 한 칸 띄워 앉기 등으로 충분한 거리를 유지해야 합니다. 창구에서 칸막이 설치를 확대해 고객과 직원간 감염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하고, 칸막이 설치가 어려운 경우에는 상담고객 간 거리를 최소 1.5m에서 2m 이상으로 유지할 방침입니다.

영업점 공간이 부족해 충분한 거리를 유지할 수 없다면, 일부 창구를 폐쇄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됩니다. 예를 들어 5개의 창구를 운영 중이나 상담고객 간 거리가 1.5m 미만인 경우, 2‧4번 창구는 폐쇄하고 1‧3‧5번 창구만 운영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이러한 조치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세와 연말연시 금융수요 증가 가능성 등을 고려해 ‘방역강화’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개별 은행에서 기본원칙을 유지하되 각 영업점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시행할 예정입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 구성원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일상적인 은행 업무는 인터넷 등 비대면채널을 최대한 이용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