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일 前 현대건설 부사장, 한양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

김형일 한양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ㅣ한양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중견 건설사 한양은 새 대표이사 부회장에 김형일 전 현대건설 부사장을 28일 내정했습니다. 김 부회장은 주택 뿐 아니라 공공, 민간 개발사업에서 풍부한 영업 노하우와 사업경험이 있어 한양의 주택개발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거라 기대됩니다.

김 신임 대표는 한양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1980년 현대건설에 입사한 뒤 건축국내수주기획실장(상무), 건축사업본부장(전무), 국내영업본부장(전무), 글로벌마케팅본부장(부사장) 등을 역임했습니다.

한양은 김 대표에 대해 “약 40년간 국내외 주택·건설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둔 영업 전문가”라며 “주택개발 사업에서 양질의 수주 확보와 안정적인 사업 추진이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