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임직원에 ‘그룹사 주식거래 금지령’…코로나19 치료제 허가 ‘임박’

그룹 3사, 임직원에 주식거래 금지 공지령
“이주 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허가 신청”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물질 생산 사진. 사진ㅣ셀트리온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셀트리온(기우성 대표)이 내부 임직원들에 ‘그룹사 주식 거래 금지령’을 내렸습니다. 코로나19 항체치료제에 대한 허가 신청이 임박한 가운데 회사가 내부 임직원들에 셀트리온을 비롯한 그룹 3사의 주식 거래를 금지한다고 공지했습니다.

28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전날 임직원들에게 문자, 이메일 등으로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허가 전까지 셀트리온그룹 상장사 3사(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의 주식 거래를 금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 치료제 개발로 인해 회사 임직원의 주식 매매는 사회적 관심은 물론 개인의 법적 책임까지 문제 될 수 있다”며 “제품 허가 시까지 모든 임직원과 그 가족의 셀트리온그룹 상장사 주식 거래를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코로나 치료제 관련해 취득한 정보의 내부 공유와 외부 전달하는 행위 또한 절대 금지하오니 유의하기를 바란다”며 “부득이하게 주식을 매매해야 할 경우 반드시 거래 전 IR 담당 부서로 연락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셀트리온그룹의 일부 임원들이 보유하고 있던 셀트리온 주식 일부를 처분한 것으로 확인됩니다. 셀트리온은 지난 24일 공시를 통해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임원과 친인척 8명이 총 3만여주의 주식을 매도했다고 알렸습니다.

유헌영 셀트리온홀딩스 부회장은 이달 9일과 10일 이틀에 걸쳐 각각 5000주를 장내에서 매도해 총 1만주를 팔았습니다. 셀트리온에서 의약품안전담당 담당장인 백경민 이사는 지난달 12일과 17일에 총 7078주를 팔았습니다.

셀트리온 글로벌운영본부장인 이상윤 전무는 이달 7일과 9일, 케미컬제품개발본부장인 김본중 상무는 이달 3일에 각각 4000주를 매도했습니다. 김근영 사외이사는 이달 22일에 3000주를 팔았습니다.

셀트리온은 임직원의 주식 매도 이유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사안이라 알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해 임상 2상 환자 모집과 투약을 완료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허가 신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셀트리온은 임상 2상 결과를 바탕으로 연내 허가 신청을 진행하겠다고 누누이 밝혀왔습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주 안에 식약처에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지만 구체적인 날짜는 미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