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기판·카메라모듈 중심 증익 기대 증가…목표가↑-한국

그래프ㅣ한국투자증권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한국투자증권은 30일 삼성전기(대표 경계현)에 대해 기판, 카메라모듈 사업부 위주로 이익 증가 기대감이 더 높아졌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7만5000원에서 21만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조철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카메라모듈은 중저가 스마트폰향 제품 라인업 확장으로 매출액이 증가할 것”이라며 “특히 영업이익률이 가장 높은 FC-CSP는 대만 경쟁업체의 화재로 고객사 발주가 늘어 내년 공급이 크게 늘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기판과 카메라모듈의 내년 매출액도 늘어난다. 기판은 패키징 기판(FC-CSP,SiP/AiP)이 개선을 이끌 것이다”면서 “특히 기판은 2019년까지 영업적자를 기록했었는데, 체질 개선(PLP매각, HDI사업 철수)성공으로 가장 극적인 이익 증가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실적 전망치도 높여잡았다. 4분기 이후 비수기와 원달러환율의 하락에도 양호한 실적을 반영해 삼성전기의 4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를 매출액 2조원, 영업이익 2474억원으로 상향했다. 전년동기대비 각각 6.1%, 78.4% 증가한 수치다.

조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전 사업부의 실적이 내년에 일제히 좋아진다”며 “지난 2018년 컴포넌트(MLCC 등)가 단독으로 이끌었던 호황과는 다르게, 기판과 카메라모듈 사업부 이익도 가시성 높게 늘어날 전망이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