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신각 ‘제야의 종’, 코로나로 올해는 ‘VR’에서 울려 퍼진다

SKT-서울시, 민관 협력 통해 67년 만에 최초로 보신각 ‘제야의 종’ VR로 선봬
SKT 홍보모델이 ‘2020 제야의 종 VR관’을 관람하는 장면. 사진 | SKT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2021년 1월 1일 0시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여는 보신각 제야의 종소리가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을 타고 전국에 울려 퍼집니다.

30일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는 서울시와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이 희망찬 새해를 맞이할 수 있도록 사상 최초로 보신각 타종을 VR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해마다 12월 31일 자정에 종로구 보신각에서 열려온 ‘제야의 종’ 야외 타종행사가 열렸는데요.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1953년 행사가 시작된 이래 67년 만에 처음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됩니다.

SKT와 서울시는 “국민들이 직접 야외 타종행사에 가지 않고도 집에서 360도 VR을 통해 보신각 전경과 종소리를 보다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위로와 함께 희망찬 새해를 여는 감동을 얻을 수 있도록 ‘2020 제야의 종 VR관’을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SKT는 1월 1일 0시에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 내 개설한 가상공간에서 대한민국 역사가 깃든 보신각 내부 구석구석을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이 영상은 별도의 VR 기기 없이도 PC나 스마트폰에서 360도로 돌려 보며 감상할 수 있습니다.

또, SKT의 5GX 슈퍼노바 기술을 활용해 보신각 종의 장엄한 종소리를 고음질로 복원해 33번 종을 울려 한 해 마무리와 새해의 시작을 알릴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2020 제야의 종 VR관 구현 화면. 이미지 | SKT

‘5GX 슈퍼노바’는 SKT의 독자적인 AI 기술로, 음원과 영상, 사진 등을 생생하게 복원할 수 있어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경험과 감동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 기술은 산업현장에서도 응용할 수 있어 스마트팩토리, 콘텐츠 플랫폼, e커머스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의 협업에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입니다.

SKT는 지난 해 5GX 슈퍼노바 기술을 활용해 SK하이닉스 반도체 품질평가(Quality Assessment, QA) 공정에 시범 적용하고, 한아세안정상회담에서 천년 왕조 신라 시절의 성덕대왕신종(일명 에밀레종)을 복원해 선보인 바 있습니다.

예희강 SKT Creative Comm그룹장은 “올해 12월 31일에는 예년과 같이 인파와 함성으로 발 디딜 틈 없는 보신각 타종행사를 볼 수는 없겠지만 VR·AI 등 첨단 ICT 기술로 고품질의 제야의 종 VR 관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이 조금이나마 위안의 시간을 갖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길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2020 제야의 종 VR관’ 참여는 서울시 공식 홈페이지 (www.seoul.go.kr)에서 가능하다. 더불어 SKT는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sktelecom)와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sktelecom)을 통해 새해 소망을 적는 댓글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