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 1050명…이틀째 1000명대

서울 387명-경기 277명-대구 51명-인천 48명-충북 45명-부산 39명 등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이틀 연속 신규 확진자 수는 1000명대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을 좀 더 지켜본 뒤,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와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이 끝나는 내년 1월 3일 전에 거리두기를 다시 조정할 방침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50명 늘어 누적 5만 977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1045명)보다 5명 많은 수치입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25명, 해외유입이 25명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83명, 경기 274명, 인천 48명 등 수도권이 705명입니다. 비수도권에선 대구 49명, 충북 45명, 부산 38명, 경남 36명, 전북 32명, 충남 27명, 경북 21명, 대전 19명, 강원 17명, 울산 15명, 제주 10명, 광주 9명, 세종 2명등으로 총 320명입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동부구치소의 누적 확진자가 792명으로 늘었습니다. 특히 이 구치소에서 남부교도소로 이감된 사람 중에서도 16명이 확진돼 집단감염이 더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또 충남 천안 외국인 식품판매점과 관련해 12명이 추가돼 확진자가 총 106명으로 늘었고, 전북 순창군 요양병원에서는 입소자 1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73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이 밖에 경기 이천시 로젠택배 이천물류센터와 관련해서도 종사자와 가족·지인 등 총 21명이 감염됐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명으로, 전날(16명)보다 9명 늘었습니다.확진자 가운데 11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는데요. 나머지 14명은 서울(4명), 경기(3명), 대구·경북(각 2명), 부산·울산·전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387명, 경기 277명, 인천 48명 등 수도권이 712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20명 늘어 누적 879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7%입니다.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많은 332명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