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급여력 좋아진 보험사, 3분기 RBC비율 261.9%…8.4%p 상승

당기순익 증가,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 영향
사진ㅣ금융감독원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보험사들의 재무건전성 상태를 나타내는 지급여력(RBC)비율이 3분기 말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들의 9월 말 기준 평균 RBC(Risk-Based Capital)비율은 261.9%로 6월 말보다 8.4%포인트 올랐습니다. RBC 비율은 보험사가 보험가입자에게 지급해야 할 돈 대비 준비해 둔 돈의 비율을 의미합니다. 금융당국은 150% 이상을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RBC 비율 상승과 관련해 “운용자산 증가로 신용·시장위험액이 증가해 지급해야 할 돈이 많아졌으나, 당기순이익이 늘었고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으로 자본이 더 커진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업권별로 보면 생명보험사의 RBC 비율이 303.5%로 10.8%포인트, 손해보험사는 247.7%로 1.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회사별로는 지난 9월 증자한 NH농협생명이 3개월 전 193.7%에서 314.9%로 크게 높아졌습니다.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도 781.3%를 기록, 87.8%포인트 오르면서 크게 상승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9월 말 RBC 비율은 보험금 지급의무 이행 기준인 100%를 크게 상회했다”며 “향후 취약점이 드러날 경우 위기상황분석을 강화하고 자본확충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재무건전성을 제고토록 감독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