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신동빈 롯데 회장 “10년 후에도 일하고 싶은 회사를 함께 만들자”

롯데그룹 ‘비대면’ 시무식 열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 롯데지주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강력한 실행력으로 5년 후, 10년 후에도 일하고 싶은 회사를 함께 만들어가자.”

롯데는 신동빈 회장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신년사를 임직원에 전달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그는 지난해 여러 현장을 방문하며 “악전고투의 현장에서 마스크 위로 보이던 여러분의 눈빛에서 반드시 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결의를 읽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까지 우리는 다양한 사업분야에서 업계를 선도할 정도로 탄탄한 경쟁력을 쌓아왔다고 자부했다”며 “하지만 유례없는 상황에 핵심역량이 제 기능을 발휘했는지 돌아보자”고 제안하며 세 가지 사항을 당부했습니다.

첫 번째로는 “그동안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지금껏 간과했던 위험요소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하자”며 강력한 실행력을 바탕으로 한 시너지 창출을 요구했습니다. 신동빈 회장은 “주변 위험요인에 위축되지 말고 각 회사가 가진 장점과 역량을 합쳐 시너지를 만드는 데 집중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두 번째로는 “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때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된 자세와 경기회복을 주도하겠다는 능동적이고 자발적인 태도가 필요하다”며 위기 극복을 위한 임직원의 자율적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신동빈 회장은 “유능한 인재들이 베스트 플레이를 펼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며 “임직원이 더 많은 자율성을 가질수록 위기상황에 더 민첩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세 번째로는 “고객과 사회로부터 받은 신뢰를 소중히 지켜나가며 긴 안목으로 환경과 조화로운 성장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스타트업을 비롯한 다양한 파트너들과 경계를 허물고 소통하며 서로 신뢰할 수 있는 협업 생태계를 만들어가자”며 지속성장을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강조했습니다.

신동빈 회장은 인권운동가 안젤라 데이비스의 ‘벽을 눕히면 다리가 된다(Walls turned sideways are bridges)’는 말을 인용하며 신년사를 마무리했습니다. 그는 “눈앞의 벽에 절망할 것이 아니라 함께 벽을 눕혀 도약의 디딤돌로 삼는 한 해를 만들자”고 임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롯데지주를 비롯한 그룹 계열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시무식을 진행했습니다. 신동빈 회장 신년사는 새롭게 문을 연 그룹포털 홈페이지를 통해 임직원들에 발표됐습니다. 롯데는 최근 디지털 업무환경 강화 및 임직원 소통 활성화를 위해 사내 홈페이지를 개편했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신동빈 롯데 회장 “미래 비전 있다면 위기 속 혁신 가능” - 인더뉴스(iN THE NEWS)
13 days ago

[…] […]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