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어발 확장’ 카카오페이, 증권 이어 보험도 뛰어든다

디지털 손보사 예비인가 신청..“하반기 출범”
첫 핀테크사(社) 주도 손해보험사 탄생 ‘눈앞’
카카오페이 브랜드 소개. 이미지 | 카카오페이 공식홈페이지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카카오페이가 ‘디지털 손해보험사’ 예비인가 신청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앞서 증권사를 인수하며 금융시장 경쟁력 확대에 나선 카카오페이의 보험업 진출이 본격화되자 보험업계가 긴장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4일 금융당국에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 예비인가를 신청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카카오페이 디지털 손해보험사는 올해 하반기 최종 승인과 출범을 목표로 예비인가 승인·법인 설립·본허가 승인 등 행정 절차를 밟을 계획입니다.

카카오페이가 목표대로 연내 보험사 본허가를 받으면 캐롯손해보험과 하나손해보험에 이은 ‘제3호 디지털 손해보험사’로 출범하게 됩니다. 핀테크 주도로는 최초의 디지털 손보사입니다.

카카오페이는 “일상 속 위험으로부터 사용자를 보호하는 ‘인슈어테크’(InsurTech·보험과 첨단기술의 접목)를 더해 보험에 대한 인식 개선과 보험 사각지대 해소에 주력하겠다”며 “카카오 공동체의 여러 서비스와 연계된 상품을 개발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출범 초기 상품구조가 표준화된 자동차보험과 단기·소액보험 사업에 진출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보험업계는 폭발적 잠재력을 가진 플랫폼의 보험업 진출에 경계심을 갖고 주시하는 분위기입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카카오페이는 플랫폼 사업자인 카카오를 등에 업고 단기간에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릴 잠재력이 있다”며 “기존 디지털 손보사뿐만 아니라 대형 손보사들도 긴장할 수밖에 없는 상대”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