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건강관리까지 돕는 암보험 선봬

‘뉴 올인원 암보험 2.0’..항암치료 보장도 강화
이미지ㅣ삼성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삼성생명(사장 전영묵)은 오는 7일부터 항암치료비 보장을 강화하고 완치 이후 건강관리까지 보장해주는 ‘뉴 올인원 암보험2.0’을 판매한다.

6일 삼성생명에 따르면 이 상품은 주보험에서 일반암 진단은 물론 자궁·유방·전립선암 진단도 가입금액의 100%를 보장한다. 특약에 가입하면 기타 소액암도 100%를 보장받을 수 있다. 단 자궁·유방·전립선암 등 소액암은 1년 이내 진단 시 가입금액의 50%만 지급한다.

항암치료비 보장도 확대했다. 우선 항암방사선과 약물치료 특약의 보장금액을 늘렸다. 또 표적항암약물치료와 세기조절방사선치료 보장도 추가했다. 단 해당 특약들은 암 진단 후 최초 1회에 한해 보장한다.

특약을 통해 재활·통증치료를 보장하고 암 진단이 직접 원인이 돼 장애인이 된 경우 생활자금을 지원하는 점도 특징이다. 아울러 암보험 가입고객 전원에게 암 진단시 추가 비용없이 질병 진단·치료·회복기에 필요한 ‘프리미엄 케이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간병인과 가사도우미 지원, 간호사 동행, 심리상담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고객의 상황에 따라 선택해 총 10회까지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기간은 최초 계약일 30일 후부터 15년까지다.

가입 나이는 만 15세부터 최대 80세까지다.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