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슈퍼세이브 회원, 가입비 보다 평균 5배 이득”

지난해 멤버십 가입자 대상 조사.. 평균 23만 9000원 혜택
이미지ㅣ티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타임커머스 티몬(대표 이진원)이 프리미엄 멤버십 ‘슈퍼세이브’ 회원들의 지난 1년간 받은 혜택 규모를 분석한 결과 가입비 대비 평균 5배에 가까운 혜택을 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일 티몬에 따르면 회사가 5만원이상 혜택을 누린 회원을 대상으로 실제 지급된 적립금과 사용된 할인쿠폰 혜택을 합산해 평균값을 구한 결과 1인당 23만 9000원에 달했습니다. 가입비 대비 5배에 가까운 혜택을 누린 셈인데요. 이는 지난 12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슈퍼세이브 회원 대상 ‘티몬캐시 최대 10% 추가지급 (최대 40만원)’ 행사 혜택이 제외된 값으로 이 혜택이 포함될 경우 실제 혜택 규모는 더욱 커집니다.

슈퍼세이브는 쇼핑에 따른 적립과 할인, 회원만의 전용 특가딜 등을 받을 수 있는 티몬의 유로멤버십입니다. 지난 12월 말 기준 티몬 슈퍼세이브 가입자수는 직전년 같은기간과 비교해 254% 증가하며 인기를 끌었습니다.

회사는 차별화된 혜택을 추가하며 슈퍼세이브 회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회원들에게만 지급하는 쿠폰혜택을 강화해 ▲총 56만원상당의 ‘월간 쿠폰팩’ ▲퍼스트위크 등 위크 기간 사용 가능한 ‘위크쿠폰’ ▲상품군별로 사용 가능한 ‘아이템쿠폰’등을 추가했습니다.

적립혜택과 전용딜도 차별화를 꾀했습니다. 매달 22일, 2배의 더블적립을 제공하는 ‘슈퍼세이브데이’, 회원들만 구매 및 참여 가능한 ‘특가딜’과 ‘이벤트딜’, 매달 인기 브랜드와 제휴해 선보이는 ‘슈퍼세이브 제휴혜택’등 혜택을 준비했습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슈퍼세이브 멤버십을 쇼핑에 특화될 수 있도록 강화하고 타임커머스 특가딜과 연계해 실질적인 제도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만족을 극대화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