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다국적 제약사와 1200억 규모 라이센스 계약

이미지ㅣ알테오젠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 알테오젠이 글로벌 제약사인 인타스(Intas)와 두 개의 바이오제품 개발을 위한 독점적인 글로벌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알테오젠은 “Intas사에게 ALT-B4를 이용하여 2개의 바이오 제품의 피하 주사용도로 개발 후 아시아 시장에서 3개 국가를 제외한 전 세계에 조기에 상용화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계약금 약 66억원과 제품의 임상개발, 판매허가 및 판매실적에 따른 마일스톤으로 총 약 1200억원 가량을 받도록 되어있다”며 “제품의 상용화 시에 순 매출 규모에 따라 최대 두 자리수 퍼센트의 로얄티를 받도록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계약에 따르면 바이오 제품에 혼합하기 위한 임상개발 및 상업적 판매를 위한 ALT-B4의 물량은 알테오젠의 책임 하에 생산하여 Intas사에게 공급한다.

알테오젠이 개발한 ALT-B4는 단백질 공학 기술을 이용한 기존의 인간 히알루로니다제의 고유한 작용기작과 효소 활성을 유지하면서 열 안정성을 증가시켜 단백질의 안정성을 높인 새로운 기술이다. 또한 세포 외 기질에서 히알루로난을 일시적으로 가수분해하여 단백질 제제의 정맥주사를 피하주사 형태로 바꾸어 주는 기술이다.

앞서 지난 2019년과 2020년 중반에 10대 글로벌 제약사에 총합 6조3000억원 규모의 기술 수출을 완료했다. 현재 알테오젠의 ALT-B4를 글로벌 제약사들의 제품에 적용하여 피하주사 제형을 개발 중에 있다.

전 세계 85 개 이상의 국가에서 비즈니스를 하고 있으며 매출의 69% 이상이 규제가 엄격한 EU 및 미국 시장에서 발생하고 있다.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는 “제네릭 의약 분야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Intas사와 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환자의 이익을 위해 두 개의 블럭버스터 바이오 제품의 피하 주사용 제품을 조기에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