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 앞으로 다가온 CES 2021…삼성·LG, ‘AI·미니 LED·로봇’ 출격

11일~14일까지 사상 첫 온라인 CES 2021 개최..작년 절반 수준인 1400여개 업체 참가
삼성·LG전자, 인공지능·로봇·라이프스타일 제품 소개..미니 LED TV 경쟁 본격화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CES2021 온라인 행사가 개최됩니다. 이미지 | CES 공식 홈페이지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가 나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CES2021은 오는 11일(미국 현지시간)부터 14일까지 개최되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첫 온라인으로 진행합니다. 지난 1967년 CES 시작된 이후 55년 만에 처음입니다.

CES는전세계 가전업체들의 기술력을 뽐내는 전시회로 CES2020에 이어 인공지능, 5G, 모빌리티, 스마트시티, 가전, 로봇 등이 공통 주제로 떠올랐습니다.

국내에서는 CES 터줏대감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출격합니다. 온라인 행사로 축소된 만큼 작년 참가해 신기술을 선보인 SK, 현대차 등은 이번 CES2021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온라인에서 가전과 IT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기 때문에 일반인 관람객은 오히려 늘어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CES2021 올해 관람객이 15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매년 혁신적인 기술로 관람객의 주목을 받은 삼성전자와 LG전자는 CES2021 온라인 전시회 준비에 한창입니다. 삼성과 LG 모두 가상현실 전시관을 꾸려 주요 제품을 소개하고,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한 올해 비전과 전망도 공유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 CES 2021 초청장. 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이라는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람 중심의 기술 혁신으로 비대면·뉴노멀 시대를 이끌겠다는 전략입니다.

오는 11일 진행되는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에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이 연사로 나설 예정입니다. 승 사장은 인공지능 석학으로 AI, IoT(사물인터넷), 5G 기술 기반으로 한 혁신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할 계획입니다.

승 사장은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을 통해 “개인 맞춤형 기술과 인공지능이 더 나은 일상을 어떻게 구현하는지 보여드리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위생과 인테리어에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가전도 대거 선보입니다. 비스포크 냉장고와 인공지능이 탑재된 그랑데 AI 세탁기·건조기가 대표적인데요. 소비자 취향에 맞는 소재와 색상 등을 고를 수 있어 취향가전의 대표작으로 통할 것이란 기대입니다.

LG전자도 이번 CES2021에서 ‘소중한 일상은 계속된다’는 주제로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로봇 등 기술 혁신 제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오는 11일 오전(미국 현지시간)에 온라인 컨퍼런스와 12일 미래기술대담도 준비 중입니다.

특히 12일 미래기술대담에는 박일평 LG전자 CTO가 업계 전문가들과 함께 다양한 분야의 개방형 혁신을 설명하고, 급변하는 시대에 고객들이 새로운 방식으로 더 나은 삶을 누리는 미래 비전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LG전자 CES2021 트레일러. 이미지 | LG글로벌 유튜브 채널 캡쳐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와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 컬렉션’도 선보입니다. 여기에 차세대 신성장동력인 안내로봇, 홈로봇, 셰프봇, 서브봇을 비롯해 위생 관련 제품인 살균봇도 공개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미니 LED TV 기술력 경쟁도 기대됩니다. 양사는 CES가 개막하기 전 사전행사에서 올해 전략 제품인 미니 LED TV를 공개했습니다. 작년에는 마이크로 LED TV(삼성)와 돌돌 말아 접히는 롤러블 TV(LG)를 두고 폼팩터 경쟁을 펼친 바 있습니다.

LG전자는 작년 말 온라인 행사에서 ‘LG QNED’를 공개했고, 삼성전자는 7일 ‘네오 QLED’를 소개해 미니 LED TV 경쟁이 본격화될 것을 예고했습니다.

이번 CES2021에서 새로운 폼팩터의 스마트폰 경쟁도 관전 포인트입니다. 삼성전자는 행사 마지막 날인 14일(현지시간) 갤럭시 언팩을 통해 S21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LG전자도 이번 CES2021에서 화면이 말리는 LG 롤러블폰을 공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CTA에 따르면 올해 CES2021에는 총 1940여개 업체가 참가해 작년(4500여개) 보다 절반 이상 줄었습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 중국 업체들이 대거 불참하고, CES 참가 대표 기업인 화웨이도 빠졌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