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하만, ‘디지털 콕핏 2021’ 공개…작년과 달라진 점은?

하만, CES2021 앞두고 미디어 데이 열어..“자동차는 제3의 생활공간” 인포테인먼트 경험 극대화
7일 미디어 데이에서 공개한 하만 크레에이터 스튜디오.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전장 부품사업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작년 차량 내 LE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데 이어 올해는 차량 전방과 후방에 대형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사운드를 대폭 개선했습니다.

삼성전자 전장부품 사업 자회사인 하만 인터내셔널이 7일(미국 현지시간) ‘하만 미디어 데이’를 열고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차량 내 멀티디스플레이) 2021’을 공개했습니다.

디지털 콕핏은 운전석과 조수석 전방 영역의 차량 편의기능 제어장치를 디지털 전자기기로 구성한 전장부품인데요. 삼성전자와 하만이 공동 개발해 ‘CES 2018(Consumer Electronics Show,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공개했으며, 삼성전자의 IT 기술과 하만의 전장 기술이 집약된 결과물입니다.

◇ 작년 세계 첫 5G 기술 적용한 차량용 통신 장비 소개

앞서 삼성전자와 하만은 CES2020에서 5G를 기반으로 차량 내부와 주변을 연결해 운전자, 탑승자, 보행자가 편리한 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디지털 콕핏을 선보였습니다.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위해 운전석 옆과 전면 유리 앞에 각각 디스플레이를 배치해 주행 정보를 제공합니다. 운전석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인포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습니다.

작년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5G 기술을 적용한 TCU(Telematics Control Unit, 차량용 통신 장비) 기술도 선보였습니다. 5G 기술이 적용된 TCU는 수많은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차량에 제공하고,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구현하는 장점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디지털 콕핏의 전면 모습. 사진 | 삼성전자

대시보드 내 설치된 플렉서블 LED와 차량 뒷면의 마이크로 LED를 통해 운정 정보가 전달됩니다. 앞좌석에는 총 8개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는데요. 운전석과 조수석 중앙에 위치한 12.4형 디스플레이에 탑승자 얼굴 인식과 스마트폰 지문 인증을 통해 개인별 엔터테인먼트와 주행에 필요한 정보가 화면에 제공됩니다.

또 집에 낯선 사람이 방문할 경우 ‘스마트싱스’를 통해 상황을 파악하고, 차량에 탑재된 ‘빅스비’가 이를 알려주고, 집 도착 전에 집안의 조명과 에어컨을 켜 놓습니다. ‘빅스비’가 탑승자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장거리 주행 시 졸음운전을 예방할 수도 있습니다.

이밖에 차량 내부 대시보드를 통해 운전자에 알림·경고를 알리고, 차량 후면에 설치된 53.7형 마이크로 LED와 카메라 모니터링 디스플레이를 통해 안전 주행 지원도 강화했습니다.

◇ 49형 QLED·JBL 사운드로 경험 극대화..보안·안전도 강화

이번에 삼성전자와 하만이 공동 개발한 ‘디지털 콕핏 2021’은 이동 중에도 차량 내부를 ‘제3의 생활공간’으로 만들 수 있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입니다.

우선, 전방에는 49형 QLED 대형 디스플레이와 JBL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극대화했습니다. 뒷좌석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원격 업무를 위한 화상 회의도 가능해 이동 중에도 회사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구현했습니다.

차량 내부를 ‘크리에이터 스튜디오’(Creator Studio)로 활용할 수 있는 ‘스튜디오 모드’도 추가됐습니다. 좌석 상단에 설치된 인캐빈 카메라(In-cabin Camera)로 탑승자들의 모습을 찍을 수 있어 1인 미디어 영상 제작을 위한 촬영과 차 내에서 쉽게 편집도 가능합니다.

자동차 후방에 55형 Q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캠핑 등 야외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했습니다.

7일 하만 미디어 데이에서 공개한 ‘디지털 콕핏 2021’. 사진 | 연합뉴스

이번 ‘디지털 콕핏 2021’은 스마트폰에 주로 적용됐던 삼성 헬스 서비스도 장착됐습니다. 차량용 삼성 헬스(Automotive Samsung Health) 솔루션은 모바일 기기를 통해 탑승 전 신체 활동과 기록을 분석하고, 차량 내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와 웨어러블·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운전자의 건강을 주기적으로 체크해 신체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합니다.

예컨대, 전날 밤 수면 패턴과 현재 눈꺼풀의 움직임 등을 파악해 알림이 필요할 경우 실내 환기를 유도하고, 주의 메시지를 전달해 졸음을 방지해주는 방식입니다. 스트레스 수치를 체크해 조명이나 향기, 음악 등 운전 환경을 탑승자 상태에 따라 쾌적하게 바꿔줄 수도 있습니다.

차량 전·후방 4개 카메라와 딥러닝 기술로 모든 각도를 살필 수 있는 ‘360 비전 모니터링 시스템’(360 Vision Monitoring System)이 도입돼 이동할 때나 주차시 실시간으로 주변을 인식해 운전자에게 신호를 줍니다.

삼성전자와 하만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5G 기술을 적용한 TCU(차량용 통신 장비, Telematics Control Unit) 기술도 한 단계 개선했습니다.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 인프라 등과의 빠른 통신을 위해 지연율이 낮고 대용량 정보를 한꺼번에 수용할 수 있는 ‘5G ㎜Wave(초고주파)’를 업계 최초로 차량에 적용했습니다.

5G 초고주파 기술 구현을 위해 주변 간섭을 줄이면서 커버리지를 늘려 안정적인 연결성과 높은 전송 속도를 동시에 구현할 수 있는 ‘배열 안테나 빔포밍’(Array Antenna Beam Forming) 기술이 도입됐습니다.

삼성전자 측은 “자율주행뿐 아니라 한 명의 운전자가 여러 차량을 이끄는 군집 주행이나, 원격으로 무인 자율 주행차를 움직이는 리모트 컨트롤 주행 등 다양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