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지평 열린 코스피…개인 주도 흐름 지속될 것”

그래프ㅣ신한금융투자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 코스피가 연초부터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이며 3000포인트를 돌파한 가운데 향후에도 개인 주도의 증시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개인의 유동성 리스크가 지난 2007년 대비 제한적이라는 분석이다.

김다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8일 “단기 속도 조절에 따른 우려에도 불구하고 개인 주도 증시 흐름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정부 정책도 당분간 개인 주식 투자를 장려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개인 매수 대기 자금인 고객예탁금, 신용융자잔고 측면에서 지난 2007년과 비교해보면 특별한 리스크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며 “지난 2007년 7월 2000포인트 돌파 직후 전체 시가총액 대비 고객예탁금은 1.6% 기록 후 확연하게 감소했다”고 언급했다. 반면 “현재 고객예탁금 비중은 작년 4분기 코스피 신고가 경신 이후에도 3% 전후로 유지 중”이라고 강조했다.

개인 투자자 급증 우려 관련해서는 “현재 신용잔고는 사상 최고치인 19조원을 돌파했으나 시가총액 대비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개인 주식 신용 매수 비중도 증권사의 엄격한 리스크 관리로 금융위기 이후 평균 수준인 11%대를 하회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빚을 내 주식 투자를 하는 개인 투자자 급증에 대한 우려도 과거에 비해 제한적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또 “정책 당국에서 실물과 괴리된 자산시장 과열 우려가 일부 제기되고 있으나 증시보다 부동산 시장이 먼저 타겟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는 작년 말부터 장기투자 세제혜택, 공매도 금지 추가 연장 등을 시사했으며 여당과 정부에서는 코스피 3000포인트 돌파를 주요 치적 중 하나로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