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위 만난 이재용 부회장…“독립적 활동 계속 보장할 것”

국정농단 선고 앞두고 이 부회장 석달 만에 김지형 삼성준법감시위원장 등과 면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월 30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석달 만에 삼성준법감시위원회 위원들을 만났습니다.

11일 이 부회장은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삼성 준법감시위 위원들과 면담하고, 위원회의 독립적 활동을 계속 보장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이날 면담은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과 위원 전원이 참석했으며, 오전 9시 30분부터 약 1시간 가량 진행됐습니다.

준법위는 삼성의 준법문화 정착을 위한 이 부회장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전달했고, 이 부회장은 위원회의 지속적인 활동을 보장하겠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앞으로 이 부회장과 삼성 준법위의 면담이 정례화하기로 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 공판에서 최후진술을 통해 “준법위가 본연의 역할을 하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충분히 뒷받침하고 위원들을 정기적으로 뵙고 저와 삼성에 대한 소중한 충고와 질책도 듣겠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당시 재판부에 “삼성을 철저하게 준법 감시 틀 안에 있는 회사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한 만큼 이날 위원들과의 면담도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려는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이 부회장은 오는 18일 선고를 앞두고 있습니다.

삼성 준법위는 오는 26일 오전 10시에는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7개 주요 관계사 대표이사들과 간담회를 통해 준법문화에 대한 최고경영진의 역할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준법위가 지난해 12월 17일 권고한 온라인 주주총회 도입에 대해서는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등 5개사가 올해 주주총회부터 온라인을 병행해 열기로 결정했습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내년부터 온라인 주주총회를 진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준법위에 보고했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국정농단 4년 재판 오늘 ‘마침표’…이재용 운명은 재판부 손에 달렸다 - 인더뉴스(iN THE NEWS)
10 days ago

[…] 박용만 상의 회장 “삼성의 무게감 생각해달라”…이재용 부회장 탄원서 법원에 제출 삼성 준법위 만난 이재용 부회장…“독립적 활동 계속 보장할 것” […]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