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비건 브랜드 ‘베지가든’ 사업 본격화

식물성 대체육·즉석편의식·치즈 등 총 18개 제품 구성
베지가든. 이미지ㅣ농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농심그룹(대표 신동원·박준)이 ‘베지가든’ 사업을 본격화합니다. 베지가든은 농심 연구소와 농심그룹 계열사인 태경농산이 독자적으로 개발해낸 식물성 대체육 제조기술을 간편식품에 접목한 브랜드입니다.

12일 농심 관계자는 “2017년 시제품 개발 이후 채식 커뮤니티, 서울 유명 채식식당 셰프들과 함께 메뉴를 개발하고, 소비자의 평가를 반영하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제품의 맛과 품질 완성도를 높였다” 며 “다양한 제품군으로 소비자들이 비건 푸드를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게 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베지가든은 식물성 대체육은 물론 조리냉동식품과 즉석 편의식, 소스, 양념, 식물성 치즈 등 총 18개 제품으로 구성됐습니다. 이는 국내에서 가장 폭넓은 제품군입니다. 회사는 이달 중 대형마트와 온라인쇼핑몰 입점을 확정해 온·오프 판매채널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대표적인 제품은 ‘식물성 다짐육’과 ‘패티’입니다. 떡갈비, 너비아니와 같이 한국식 메뉴를 접목한 조리 냉동식품도 있으며, 샐러드 사골 맛 분말와 카레 등 소스 및 양념류도 함께 선보입니다. 특히 샐러드 소스는 5가지 맛 타입을 개발해 취향대로 즐길 수 있게 했습니다.

농심은 대체육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과 시장의 성장세에 주목해 비건 브랜드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국 시장조사 업체 CFRA 는 2018년 약 22조원 규모였던 세계 대체육 시장 규모가 2030년에는 116조원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농심은 시장 선점을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고수분 대체육 제조기술(HMMA) 공법을 내세울 계획입니다. 이는 실제 고기와 유사한 맛과 식감은 물론, 고기 특유의 육즙까지 그대로 구현 낼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농심 관계자는 “2월 중 9개 제품을 더해 총 27개 제품 라인업을 완성할 것”이라며 “베지가든과 함께 쉽고 간편하게 채식 일상을 시작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