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쏘렌토, 영국 왓 카 어워즈 ‘올해의 대형SUV’ 선정

연비효율·주행성능 호평..기아차 4년 연속 수상
기아자동차 쏘렌토.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영국에서 열리는 자동차 시상식 ‘2021 왓 카 어워즈(2021 What Car? Car of the Year Awards)’에서 기아자동차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쏘렌토가 ‘올해의 대형 SUV(Large SUV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기아차(대표 송호성)는 11일(현지시각) 쏘렌토가 2021 왓 카 어워즈를 수상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1978년 처음 시작된 왓 카 어워즈는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왓 카(What Car?)가 주최하는 자동차 시상식입니다. 올해로 44회를 맞이했으며 올해의 차 등을 포함해 차급별 최고 모델을 선정합니다.

기아차는 ▲2018년 피칸토(올해의 시티카)가 수상을 한 데 이어 ▲2019년 니로 전기차(올해의 차), 피칸토(올해의 시티카) ▲2020년 피칸토(올해의 밸류 카) 등 4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이번에 수상한 쏘렌토는 4세대 모델로 연비 효율과 주행 성능이 호평을 받았습니다.

스티브 헌팅포드(Steve Huntingford) 왓 카 편집장은 “우수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편안한 승차감, 정확한 조향 성능 및 잘 갖춰진 인테리어 등이 인상적인 쏘렌토는 다재다능한 차량”이라고 선정 배경을 밝혔습니다.

폴 필포트(Paul Philpott) 기아차 영국법인 최고경영자(CEO)는 “영국 시장에 판매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쏘렌토가 이렇게 뜻깊은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라며 “모던한 디자인과 효율성을 갖춘 쏘렌토가 고객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선사해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9월부터 영국에서 디젤과 하이브리드 모델의 판매를 시작한 쏘렌토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다양한 첨단 기술을 탑재해 현지 대형 SUV 시장에서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올해 1분기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추가로 출시해 판매 확대와 함께 기아차 친환경 브랜드 위상 강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국내 시장에서도 쏘렌토는 디젤, 하이브리드, 가솔린 2.5 터보 모델로 전체 라인업을 완성하며 지난해 총 8만2275대를 판매하는 등 높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