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첨단소재, PI필름 수요 본격 증가…목표가↑-유안타

그래프ㅣ유안타증권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유안타증권은 13일 PI첨단소재(대표 김태림)에 대해 올해 PI필름 수요가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4만 5000원에서 5만 3000원으로 17.8%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광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연초부터 수요 강세가 지속됨에 따라 매우 높은 수준의 가동률이 유지되고 있음에도 불구 재고 레벨이 정상 수준의 약 5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당사 전망치를 상회할 가능성도 충분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마트폰 내 대당 사용량 증가(MPI, 방열시트, COF 등)와 EV시장(배터리 절연 Tape, 모터 권선코팅)으로 전방시장 확대됨에 따라 더욱 강하고 길게 유지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실적 전망치도 높여잡았다. 올해 예상실적은 매출액 3229억원, 영업이익 770억원으로 추산했다. 기존 대비 매출 기준으로 약 5.2% 상향 조정했다.

김 연구원은 “현 주가는 여전히 저평가되어 있는 상태로 수요가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하는 빅사이클의 초입에서 적정 가치를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