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 562명…이틀째 500명대

경기 201명-서울 152명-경남 42명-부산 35명-경북 24명-인천 22명 등
코로나19 확진자 감소.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기세가 한풀 꺾인 가운데 13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반을 나타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2명 늘어 누적 7만 21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537명)보다 25명 늘었으나 이틀 연속 500명대를 유지했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36명, 해외유입이 26명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48명, 경기 189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이 357명입니다. 비수도권은 경남 42명, 부산 35명, 경북 23명, 강원 20명, 대구 13명, 울산·충북 각 11명, 대전 9명, 전북 7명, 충남 4명, 광주 3명, 제주 1명으로 총 179명입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요양병원, 종교시설, 기도원 등 곳곳에서 감염 사례가 속출했습니다. 서울 관악구의 한 교회에서는 전날까지 총 21명이 확진됐고, 성동구 거주시설 및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1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경남 진주에서는 기도원을 중심으로 최소 3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집단감염도 전국으로 퍼지면서 지금까지 576명이 확진됐습니다. 센터 방문자의 70% 정도가 검사를 받지 않은 상태여서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6명으로, 전날(29명)보다 3명 줄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23명은 경기(12명), 서울(4명), 인천(2명), 광주·강원·충남·전북·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52명, 경기 201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375명이며 전국적으로는 세종, 전남을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0명 늘어 누적 1185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9%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6명 줄어 총 374명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