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내 화학물질 유출…“원인규명·사고수습 최선 다할 것”

오후 2시께 화학물질 사고로 2명 중상·4명 경상 총 6명 다쳐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13일 오후 2시경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P8 공장내에서 배관 연결 작업 중 TMAH(TetraMethyl Ammonium Hydroxide:수산화 테트라메틸 암모늄)가 누출,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사고 즉시 LG디스플레이는 환경청, 노동부 및 소방서·경찰서에 사고신고 후 119 구급대와 환자 대응 후 인접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누출된 물질은 수산화테트라 메틸암모늄(TMAH)으로 추정됩니다. TMAH는 암모니아 냄새가 나는 무색 액체다. 주로 반도체 가공 공정에 세척용도로 활용되며 독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현재 파악된 인명피해는 중상 2명, 경상 4명 등 총 6명입니다. LG디스플레이는 즉각적으로 관련 화학물질 밸브차단과 긴급 배기가동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조치를 취한 상황입니다.

LG디스플레이는 “인명피해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진심어린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부상당한 임직원의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고수습 대책본부를 즉각 설치, 사고 원인 파악에 대해서도 유관기관에 적극 협조해 원인규명 및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장비 12대와 인력 38명을 투입해 사고현장을 수습했으며, 약 25분 만인 이날 오후 2시 45분께 가스 누출 차단 작업을 완료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