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사무·생산직 대상 희망퇴직 실시

1975년생 이전 출생자 대상..조선업 불황 영향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 전경.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대우조선해양이 지난해에 이어 사무직·생산직 직원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습니다.

13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오는 25일까지 사무직·생산직 근로자 중 1975년생 이전 출생자를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합니다. 1961~1965년생은 통상임금의 6~33개월치를 줍니다. 1966~1975년생은 정년까지 남은 기간의 50%가 퇴직 위로금으로 지급되고, 재취업 지원금 1200만원을 추가로 지급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이 희망퇴직에 나서는 건 조선업 불황에 따른 수주 부진때문입니다. 실제 지난해 수주량은 목표치의 75% 수준에 그쳤습니다.

한편 희망퇴직과 관련해 민주노총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희망퇴직을 빙자한 구조조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