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19 백신 접종 위해 별도 시스템 준비”

국민건강보험공단·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협의 중
접종 증명서 발급 시스템도 포함…”백신 여권 아냐”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한 달여 앞두고 예방접종 관리 시스템 구축 작업에 나섰습니다.

이선규 질병관리청 예방접종관리과장은 13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백신의 종류가 다양하고 기존에 하던 예방접종과 다른 측면이 있어 별도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중 2회 접종해야 하는 제품이 있는 데다 교차접종 방지가 필요한 부분도 있어 기존 국가예방접종시스템과는 별개의 시스템을 만든다는겁니다.

그는 “기저질환자, 만성질환자에 대해서는 정보를 연계해 안전한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사전에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협의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질병청에 따르면 새 시스템에는 기존의 접종증명서 발급 시스템도 들어가는데요. 다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서를 ‘백신 여권’처럼 쓸 수는 없다고 질병청은 설명했습니다.

이 과장은 백신 여권과 관련한 질의에 “백신 여권과의 연계는 아니고 일반적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라면서 “(백신 여권으로) 활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다른 부분이라 이런 요구가 있다면 정부 차원에서 검토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질병청은 관련 시스템의 구현 및 유지를 위해 ‘코로나19 백신의 국가예방접종 시행방안 마련’ 연구용역 입찰 공고도 냈습니다.

한편 질병청은 다음달부터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와 요양병원·시설 거주 고령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한 뒤 접종 대상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우선접종 권장대상이 아니었던 19∼49세에 대해서도 3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한다는 방침인데, 이는 3분기에 백신 물량이 다수 공급될 것으로 보이는 데 따른 조치입니다.

질병청은 우선접종 대상과 관련해 ‘로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질의에는 “의견수렴 과정으로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 과장은 “일반 국민은 국민신문고로 의견을 제시하고, 다양한 협회나 단체에서도 공문 등 다양한 공식 루트(경로)로 접수하고 있다”면서 “예방접종 우선순위는 과학적 근거에 따라 전문가 검토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