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수 前 서울대치과병원장 별세

‘나환자를 구한다’ 한국구라봉사회 창립..3만 4000여명 한센인 치료
유동수 전 서울대치과병원장. 사진ㅣ서울대치과병원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한평생을 한센병 환자의 치과 치료에 매진한 유동수 전 서울대치과병원장이 13일 별세했습니다. 향년 87세.

1933년 태어난 고인은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1965년부터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교수로 재직해 1986년부터 1990년까지 서울대학교병원 치과진료부 원장을 역임했습니다.

고인은 1969년 소록도에서 첫 봉사활동을 시작한 이래 이제껏 한센인의 치료에 힘써 왔는데요. 당시 고인은 일본 오사카대학 객원교수로 머물고 있었는데, 동료 일본인 교수가 소록도병원에서 한센병 환자들을 치료한 사진을 보여주자 ‘한국 의사들이 가만히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그 길로 봉사에 나섰다고 합니다.

한센병은 잘 먹고 영양상태가 좋으면 나을 수 있는 병이었지만 당시에는 치과에서 한센인을 꺼리는 경우가 많아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습니다. 한센인들은 치과 치료를 받지 못해 이가 상하면 뽑는 수밖에 없었고 이로 인한 치아 상실로 영양 섭취가 어려워지는 악순환을 겪고 있었습니다.

이런 한센인들에게 씹는 기쁨과 건강을 되찾아주기 위해 유 교수는 1969년 소록도 봉사에 나서며 ‘나환자를 구한다’는 뜻을 가진 한국구라봉사회를 창립했습니다.

구라봉사회가 학내 서클이었을 때는 지도교수로, 1982년 사단법인이 된 이후에는 회장으로서 50년이 넘는 세월을 한센인 치과 치료에 몰두했습니다. 구라봉사회에서 치과 치료를 받은 한센인은 3만 4000여명, 제작한 의치는 4700여개에 이릅니다.

고인은 한센인의 치과 치료에 매진해 온 공로를 인정받아 1988년에는 ‘국민훈장목련장’을, 1996년에는 대통령 표창을, 2017년에는 아산사회복지재단에서 ‘아산상 의료봉사상’을 수상했습니다.

유족은 부인 김성희씨와 자녀 유임봉, 유임숙, 유임정씨가 있습니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구라봉사회 사단법인장으로 치를 예정입니다. 발인은 15일.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