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식당·숙박시설…부채비율 또 역대 최고

지난해 3분기 216.08% 기록
통계 집계 이후 최고치 경신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타격을 받은 숙박 시설과 음식점의 부채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숙박업체와 식당들의 대출금은 계속해서 불어나고 있습니다.

1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숙박·음식점업을 하는 업체의 부채비율은 지난해 3분기 현재 216.08%입니다. 부채비율은 회사가 갖고 있는 자산 중 부채가 얼마 정도 차지하고 있는가를 나타내는 비율을 의미합니다.

지난 2015년 시작된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지난해 2분기(200.24%) 처음으로 200%를 넘은 데 이어 3분기에 연달아 최고치를 기록한 겁니다.

그동안 숙박과 음식점업의 부채비율은 대체로 100% 중반대에 머물렀습니다. 2018년 2분기에는 100% 초반대인 128.33%까지 떨어졌으나 이후 조금씩 상승해 100%대 중반으로 올라갔습니다.

3분기 현재 숙박과 음식점업의 예금취급기관 총대출금은 72조 5806억원입니다. 직전 분기보다 2.0%, 1년 전보다는 20.8% 늘어난 수치입니다. 앞서 2분기에는 1분기 대비 9.9%, 1년 전 대비 21.5% 급증해 각각 역대 최대 증가율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지난해 4분기 들어 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벌어진 만큼 숙박·음식업황이 당장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들 업종 종사자들의 빚이 더 늘어날 우려가 있다는 목소리도 함께 흘러나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