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낮추고·출시 앞당긴 갤럭시S21…“전작보다 판매량 8% 늘어날 듯”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갤럭시S21 올해 약 2800만대 판매 예상
갤럭시S21 울트라. 이미지|Trending Tech 트위터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가 15일 자정(한국시간)에 공개되는 가운데, 판매량이 전작인 갤럭시S20보다 소폭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21은 이달 29일 출시 이후 올해 말까지 전 세계에서 약 2800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작년 갤럭시S20 시리즈 판매량은 연말까지 약 2600만대가 팔린 것으로 추정되는데, 7∼8%가량 판매량이 늘어날 것이라는 추산입니다.

갤럭시S21 판매량 증가 이유는 크게 두 가지인데요. 임수정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갤럭시S21을 예년보다 한 달 이상 빨리 출시한다는 점, 미국 제재로 인한 화웨이의 공백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하면서 판매량이 늘어날 것”이라며 “다만 프리미엄폰 시장의 포화와 교체 주기 연장으로 인해 큰 폭의 상승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S21 기본 모델의 국내 출고가는 99만 9000원으로 확정해 가격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업계에서는 갤럭시S21의 초기 실적에 대해 긍정적인 평전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갤럭시S21이 99만 9900원, 갤럭시S21플러스 119만 9000원, 갤럭시S21울트라 256GB 145만 2000천원, 갤럭시S21울트라 512GB 159만 9400원입니다. 갤럭시 기본 모델 기준 전작보다 약 25만원 저렴한 가격입니다.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는 비싼 가격 책정과 코로나19로 인한 스마트폰 시장 침체가 겹치면서 전작 대비 70% 수준이 판매되는 데 그쳤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