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국내 업계 최초로 에어컨에 ‘로하스’ 인증 획득

경남 창원에서 생산하는 대부분 공조제품에 인증 부여
LG전자는 최근 한국표준협회로부터 경남 창원에서 생산하는 냉난방 공조 관련 전 제품에 로하스 인증을 받았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 ‘휘센’ 가정용·상업용 에어컨이 국내 업계 최초로 로하스(LOHAS) 인증을 획득했습니다.

LG전자(대표 권봉석)는 최근 한국표준협회로부터 경남 창원에서 생산하는 냉난방 공조 관련 전 제품에 로하스 인증을 받았다고 14일 밝혔습니다. LG전자는 해외에서 생산하는 일부 벽걸이 에어컨 등을 제외한 냉난방 공조제품 대부분을 국내 창원사업장에서 생산합니다.

로하스(LOHAS)는 웰빙에 사회와 환경 개념을 추가해 친환경적이고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 생활방식을 이르는 말입니다. 한국표준협회는 2006년부터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친환경적이고 사회공헌적인 노력과 성과를 보인 제품과 서비스에 해당 인증을 부여합니다.

LG전자는 ▲고효율 제품 개발 ▲제품의 환경 유해성 개선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폐기물 및 제품 사용 후 폐제품 관리 ▲온실가스 감축 등을 통해 제품 관련 모든 과정에 걸쳐 탄소 중립을 추구하고 자원순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국제 규정에 맞춰 유해물질 사용을 줄이고 협력사에 대해서도 자체 인증제도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이재성 LG전자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고효율, 고성능은 물론 건강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휘센 에어컨이 이번 로하스 인증으로 고객들에게 또 한번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