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2분기 매출 전년比 32% 증가…적자 폭도 44% 줄어

안정적인 해양 작업과 상선 건조물량 덕분..올해 매출 7조원 넘길 듯
삼성중공업이 건조에 성공한 세계 최대 크기(2만 3000TEU급)의 컨테이너선. 사진 | 삼성중공업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삼성중공업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 7704억원, 영업손실 563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해양 프로젝트의 작업물량 증가로 예상치 못한 손해가 발생했지만, 작년 대비 수익성 개선이 뚜렷해 올해 매출 7조원은 무난히 돌파할 전망이다.

삼상중공업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했고, 직전 분기와 비교해도 21% 늘어났다. 해양 작업물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가운데 2017년 이후 수주한 상선 건조물량이 늘어난 덕분이다. 이에 따라 올해 초 밝힌 연간 매출 7조 1000억원 달성이 유력해졌다.

2분기 영업이익은 563억원의 적자를 기록해, 전년 동기에 기록한 –1005억원 대비 44% 개선됐다. 올해 상반기 누계 적자(896억원)도 전년 동기 대비 40% 개선되며 실적이 회복되는 모습이다.

다만 2분기 적자는 직전 분기(333억원)보다 230억원 증가했다. 이는 일부 해양 프로젝트의 작업물량 증가분에 대한 추가 원가 발생 등 비경상적인 손익차질 요인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다만 하반기에 발주처와 물량 재정산이 완료되면 손익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2분기 세전이익은 지난 5월 엔스코(ENSCO)와의 중재 결과(배상책임 1억 8000억달러)에 대한 충당금 설정 등 영향으로 3219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 5월 중재 결과에 법리적 하자가 있다고 판단해 영국 고등법원에 항소를 제기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건조물량 증가에 따라 재가동에 나선 도크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면서 하반기부터는 매출 증가에 따른 고정비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라며 ”예정된 대규모 프로젝트들을 적극 공략해 올해 수주목표 78억달러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달 유조선 3척의 건조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17척, 33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연간 수주목표의 43%에 해당하는 규모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