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캐치

[뉴스캐치] 박영철 교수 “기존 가습기 살균제 독성시험이 잘못된 겁니다”

새 시험 진행한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 SK케미칼의 ‘가습기 메이트’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밝혀
새로운 방식의 ‘독성시험 모델’ 개발·연구 적용..독성의 체내 이동 확인..2011년 政 발표 정면 반박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기존의 독성 시험이 잘못된 겁니다.”

 

과거 실시된 가습기 살균제 시험이 올바른 방법으로 진행되지 않았다는 언론보도가 나와 파장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점을 지적한 박영철 대구가톨릭대학교 GLP 센터장(교수, 독성학박사)은 인더뉴스와 통화에서 “독성 인과관계는 적합한 독성시험 모델을 개발해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8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SK케미칼의 주요 살균 성분인 CMIT/MIT가 임산부와 태아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1년 정부 발표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내용이다.

 

가습기 살균제 파동이 일던 지난 2011년 정부는 흡입독성 시험 결과 SK케미칼 가습기 살균 제품으로 인한 폐 손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해당 살균제는 SK케미칼이 만들고 애경이 유통했던 '가습기 메이트'다.

 

이번 연구는 박영철 교수에 의해 지난 4월부터 8월 말까지 진행됐다. SK가습기 살균제 주요 살균성분을 실험쥐에 투입해 해당 물질이 동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는 연구였다.

 

오늘(29일) 인더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박 교수는 "정확한 연구명은 '가습기살균제 CMIT/MIT의 기도 점적투여를 통한 임신마우스의 사산에 대한 영향'이며, 기존의 독성 시험이 잘못됐다는 데 방점이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올해 3월 발표된 '가습기살균제 피해규명을 위한 흡입독성평가와 원인규명기술개발'이라는 연구에서 CMIT/MIT가 체내이동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봤다“며 ”독성학자로서 해당 내용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돼 이번 연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 같은 원인이 '독성시험 설계의 오류'에 있다고 생각했다. 박 교수 팀은 CMIT/MIT가 임신 쥐와 태아 쥐에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기 위해 직접 개발한 새로운 방법으로 임신 쥐에게 해당 물질을 투여했다.

 

박 교수는 “세계적으로 독성시험 가이드라인이 존재하긴 하지만, 독성이 그 가이드라인에 맞춰서 건강피해를 일으키지 않는다”며 “정확한 인과관계를 밝히기 위해서는 발생된 역학적 건강피해에 맞는 독성시험 모델을 새롭게 개발한 후 실험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교수는 “실험 결과 태아 쥐가 사산되는 경우가 발생했고, 이는 독성 물질이 폐를 통해 전신혈관계와 태반 등으로 체내 이동한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교수는 작년 '한약독성학 III'(한국학술정보)을 집필했고 해당 도서가 '2018년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에 선정됐을 만큼 독성학 분야의 전문가다. 이번 그의 연구는 올해 9월 한국환경독성보건학회에 논문으로 제출됐고, 지난 10월 중순 경 논문 게재 승인을 받았다.


관련태그

가습기살균제  sk케미칼  독성시험  스트레이트  박영철교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