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3분기 매출 4조 6749억 달성..전년比 2.5%↑

전년대비 매출 2.5%, 영업이익 15.3% 성장..백화점과 할인점 매출·영업이익 증가 효과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롯데쇼핑이 올해 3분기 매출 4조 6000억원대를 기록했다.

 

롯데쇼핑은 8일 올해 개선된 실적을 발표했다. 롯데쇼핑의 3분기 매출액은 4조 674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5.3% 늘어난 1991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쇼핑은 올해 3분기 백화점과 할인점의 매출·영업이익이 신장하며 전반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냈다고 설명했다.

 

백화점 부문의 3분기 매출은 7460억원, 영업이익은 89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3분기보다 각각  3.9%, 57.4% 늘었다. 특히 해외패션 매출이 전년대비 12%, 생활가전이 6.5%, 남성스포츠가 4.8% 신장했다.

 

롯데백화점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지역의 해외사업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단독 브랜드 도입과 차별화MD 등 새로운 콘텐츠 매장 확대도 좋은 반응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할인점 부분의 매출은 1조 7070억원으로 전년도 3분기 대비 3.7% 늘었다. 영업이익은 320억원으로 41.6% 증가했다. 롯데측은 할인점의 신선·밀솔루션·PB상품·직소싱상품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으며, 해외 매출이 8.4% 신장하며 좋은 실적을 냈다고 덧붙였다.

 

롯데 하이마트의 경우, 3분기 매출이 1조 1130억원, 영업이익 65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5.7%, 20.0% 하락했다. 추후 옴니스토어 매장 확대, PB상품 강화·B2B사업 활성화를 통해 실적 개선을 계획중이라고 롯데측은 전했다.

 

롯데 슈퍼역시 부진점포 폐점과 리뉴얼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이번 3분기 매출은 5210억원, 영업이익 마이너스 160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쇼핑 IR 관계자는 "올해 3분기 백화점은 해외패션과 생활가전의 매출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며 "할인점도 베트남 등 해외 점포의 매출 고신장으로 실적이 양호했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더욱 견고해진 동남아 사업과 MD경쟁력 개선 등이 앞으로 롯데쇼핑 전체 실적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