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허인 KB국민은행장의 말 그리고, 행동

지난 5월, 조합원들 앞에서 ‘최고의 보상’ 약속...임단협 결렬에 노조 측 반발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최고의 보상, 의심하지 마라.”

 

지난 6일, KB국민은행 노사의 임금단체협상(임단협)이 최종 결렬되고 난 뒤 유튜브(Youtube)에 짧은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KB국민은행 노조 측에서 올린 이 영상에는 허인 KB국민은행장이 등장한다.

 

허 행장은 영상에서 “최고의 보상을 해 드리겠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의심을 하시지 않으셔도 충분하다”며 “구체적인 방법은 계속 머리를 맞대고 가장 좋은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조 측에 따르면, 이 영상은 지난 5월 ‘전국조합원노동교육’ 행사 중에 촬영됐다. ‘경영진과의 대화’ 순서에 허 행장이 직접 나와 조합원들에게 ‘최고의 보상’을 공개적으로 약속을 한 것이다.

 

노조 측은 이번 임단협에서 2.6% 임금 인상을 비롯해 저임금 직군에 대해서는 5.2% 임금 인상, 이익배분에 따른 보로금 300% 지급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입장에선 ‘최고의 보상’을 기대했을 테지만, 결과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물론, ‘최고의 보상’이라는 게 얼마 만큼인지에 대해서는 이견이 존재할 수 있다. 사측이 보기에 노조의 요구안이 과도하다고 판단할 수 있다. 결국 노사가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합의점을 찾아가는 것이 최선이다.

 

문제는 허 행장의 다소 ‘가벼운’ 언사(言辭)다. ‘최고의 보상’이라든지 ‘의심을 하지 않아도 충분하다’ 등의 말은 조직을 이끌어가는 사람이 쉽게 내뱉어서는 곤란한 표현이다. 말하는 당사자가 국내 최대 은행의 수장이라면 더욱 그러하다.

 

허 행장의 가벼운 언사는 과거에도 있었다. 직원들의 중식대 인상을 긍정적으로 고려하기로 노조 측과 약속했다가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중식대 상승이 통상임금 상승으로 이어진다는 점을 나중에 알고서 입장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일들이 자꾸 반복되자, 허인 행장의 이름에 점 하나를 더 찍은 ‘허언’ 행장이라고 부르는 사람들까지 생겨나고 있다. 자리에 걸맞는 묵직한 언행(言行)이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 싶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