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삼성전자도 뛰어든 전기레인지 시장...업계 ‘각축전’ 예고

공기질과 안전 강점으로 기존 가스레인지 빠르게 대체..올해 140만대 예상
삼성·LG 10%, 중견업체들 60% 차지..형성기인 시장 주도권 쥐려는 모양새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공기질과 안전을 앞세운 전기레인지가 가스레인지를 제치고 주방가전의 안방마님 자리를 넘보고 있다. 성장세에 따라 삼성전자·LG전자부터 쿠쿠전자 등 중견업체들도 잇따라 전기레인지 시장에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전기레인지는 바깥 미세먼지로 환기가 어려울 때도 실내 공기를 악화시키지 않으며 가스 누출이 없어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빌트인 부문과 렌털·직접판매까지 유통 경로가 달라 추산이 어렵지만 업계는 올해 전기레인지가 최대 140만 대까지 팔릴 것으로 예상한다.

 

전기레인지 시장은 아직 형성기에 있어 지배적 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은 상황이다. 업계 추산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전체 판매량의 10% 수준을 차지하고 있다. SK매직·쿠첸·쿠쿠·린나이 등 중견 업체들 합계 점유율은 약 60%로 추정된다. 

 

◇ 삼성전자, 프리미엄 전기레인지 시장 공략..가격은 129만원부터

 

삼성전자는 서울 중구 ‘샘표 우리맛 공간’에서 2019년형 삼성 전기레인지 인덕션 공개 행사를 열고 요리 시연을 12일 진행했다. 올해 전기레인지 제품은 기존 4종에서 9종으로 늘어났다. 국내 최대 규모 라인업으로 전기레인지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전기레인지 인덕션은 이미 해외에서 강세다. 2008년 유럽에서 판매를 시작해 2016년 미국에 진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 업체 중 유일하게 조리기기 선진국인 유럽에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판매해 왔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금액 기준 시장점유율 2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열효율과 안전성에 주력해 인덕션 시장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공개한 제품은 ▲최대 6800W 또는 7200W 화력 ▲1개 화구를 최대 4분할시킨 ‘콰트로 플렉스존’ ▲LED 가상 불꽃 ▲‘마그네틱 다이얼’ 등 독자적인 기능을 갖췄다.

 

이중 LED 가상 불꽃은 기존 가스레인지에 익숙한 소비자들에 맞춘 기능이다. 전기레인지에서 가짜 불꽃이 나와 기기가 켜져 있는지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품전략팀 상무는 “특허받은 삼성의 고유 기술”이라고 말했다. 

 

가격대는 129만 원에서 299만 원이다. 고가 프리미엄 제품부터 중가 제품군까지 다양하게 구성했다. 현재 삼성전자 전기레인지 판매 비중은 B2C가 55%로 빌트인 등 B2B 부문보다 높다. 양혜순 상무는 “리모델링과 신규주택 위주로 전기레인지 보급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 IoT기능 추가한 LG·프리미엄급에 도전하는 쿠쿠전자

 

LG전자의 지난 1월 디오스 전기레인지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늘었다. 지난해 12월과 비교하면 50%에 달하는 성장률이다. 창원공장은 지난해 11월부터 가정용 제품으로 가스레인지가 아닌 전기레인지만 집중 생산하고 있다.

 

디오스 전기레인지는 무선인터넷을 탑재해 스마트폰으로 제품 상태를 모니터링하거나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는 와이드존 인덕션 전기레인지와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를 중심으로 프리미엄 라인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중견 업체들도 신제품을 출시하며 경쟁에 가세하고 있다. 지난달 쿠쿠전자는 주력 제품인 ‘초고온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 2종을 새로 공개했다. 쿠쿠전자 관계자는 “조리시간을 줄여주는 특허기술인 ‘초고온 모드’가 강점”이라고 말했다.

 

쿠쿠 인덕션레인지는 삼성전자와 LG전자에 비해 가격대가 저렴한 편이다. 하지만 프리미엄급에서도 밀리지 않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쿠쿠전자는 판매와 렌탈 투트랙으로 인덕션레인지를 판매하고 있다. 

 

쿠쿠전자 관계자는 “제품 라인업은 150만 원 내외로 중저가보다는 프리미엄급에 가깝다”며 ”오는 3월 출시될 세라인 글라스 인덕션레인지는 기존 제품보다 더 높은 가격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판매 목표는 15만 대 수준이다. 최근에는 렌털보다 일반 판매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쿠쿠전자 관계자는 “전기레인지 시장에 진입하던 초기에는 제품이 상대적으로 고가였기 때문에 렌털 수요가 많았다”며 “요즘은 시장이 활성화돼 대부분 일시불로 구매한다”고 말했다.

 

한편, 쿠쿠전자는 지난 2014년 인덕션레인지를 출시해 지금까지 1400만대를 판매했다. 2016년부터 성과를 내기 시작하며, 2016년 매출은 269.8%, 2017년 32.5%, 2018년 72.5% 증가하면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